광주광역시교육청 본량초 “농촌 소규모 학교 살리자”…교육공동체 원탁토론회 열어

문화
광주광역시교육청 본량초 “농촌 소규모 학교 살리자”…교육공동체 원탁토론회 열어
교직원·학부모·지역 기관·단체 등 참여…경쟁력 방안 논의
  • 입력 : 2024. 07.10(수) 15:37
  • 박동복 기자
교육공동체 원탁토론회 열어
[한국뉴스저널]본량초등학교는 10일 농촌 소규모학교 살리기 위한 ‘본량 교육공동체 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학령 인구 감소로 분(폐)교 위기에 봉착한 본량초등학교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토론회에는 교직원, 학부모, 지역사회 기관?단체 등 교육공동체가 참여해 소규모학교의 경쟁력 방안 등을 논의하고, 지역 내 초등학교 존립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 전북 군산 회현초의 ‘전라북도 작은학교 특색교육 사례’와 전라남도교육청의 ‘지역사회 연계 협력 사례’에 대한 강의를 듣고 본량초등학교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화진 학부모회장은 “교직원, 학부모, 지역사회가 ‘농촌 소규모학교 살리기’ 방안을 함께 고민하며 많은 생각을 했다”며 “본량초등학교의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홍보하는 일에 학부모들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본량초등학교 김정우 교장은 “교육공동체와 소통·협력해 본량초등학교만의 특색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동복 기자